>  >  > 
나의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3]
박범신 저|은행나무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도서번호 G0000021764
정가 23,000
판매가 23,000원
추천사유
수상도서
형태
발행일 2012년
페이지/규격 정보 확인중|정보 확인중
ISBN 9788956606125
무이자할부정보 삼성카드,국민은행
적립금 0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3,0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 해당도서는 해외수입에 해당하는 도서로 입고기간이 3~4주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외 거래처 사정에 의하여 품절/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고객님의 요청에 의해 수입이 진행되므로 변경 및 취소 불가합니다.
      부득이하게 취소시 20% 취소수수료 차감 후 환불됩니다.

※ 엑셀반출방법 : 도서체크 ▶ 장바구니 담기 ▶ 엑셀반출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도서문의
 
 
2011년 7월 명지대학교 교수직을 비롯해 맡고 있던 모든 직책을 내려놓고 고향 논산으로 홀연히 낙향했던 중견소설가 박범신의 산문집. '나의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라는 제목에서 그가 고백하는 '사랑'의 대상은 문학이다. 그는 다시 문학과 사랑에 빠졌다. 반세기 만의 귀향에서 그가 얻은 것은 결국 문학에 대한 순정이다. 이 책은 박범신이 논산에 내려가 틈틈이 SNS '페이스북(FACEBOOK)'에 썼던 일기를 모은 것이다. 호수를 마주 보는 '논산집'에 적응하며 홀로 생활하면서 겪은 일, 문학적 감수성을 배태하게 해준 고향 이야기, 논산과 서울을 오가며 떠오른 오늘날의 세태에 대한 단상들을 주로 썼다. 글과 함께 '페이스북'에 올라갔던 사진들도 책에 수록했는데, 노(老) 작가답지 않게 휴대전화로 찍은 사진들이 글과 어우러져 소소한 재미를 안겨주는 동시에 세상에 대한 작가의 시선을 온전히 느끼게 해준다. 사랑만이 우리가 삶을 버티게 해주는 힘이 될 것이라고 나직이, 그러나 힘 있게 이야기하는 박범신은 겨우내 논산에서 느꼈던 짙은 외로움을, 일기를 통해 뜨거운 그리움으로, 사랑으로 바꾸어 놓았다. 스스로 논산에서 작가의 '마지막 시기'를 보내게 될 것 같다고 밝힌 그가 앞으로 어떠한 문학에 대한 사랑을 들려줄지, 이 책을 통해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